LAN_PRINT_135믿음 그리고 정신성에 관하여
(LAN_PRINT_86 World)
LAN_PRINT_94 brigitte
Fri 25 Dec 2009 - 19:11:49


이상한 신념의 이 절기에서, 라엘께서 라엘리안 철학의 관점에 관해 설명하시는 동안 기록된 몇몇 구절을 소개한다… 모두 즐거운 사터날리아가 되기를!

믿음에 대해서
◎믿음(Believing)에 대해

믿는다는 것은 과거의 것이다. 더 이상 믿지 말고 이해하라. 그리고 당신의 두뇌를 사용하라. 과학을 사용하라. 믿음은 산타클로스 이야기나 지구가 우주의 중심이란 관점으로 이끈다.

당신은 어떤 우스꽝스러운 것이라도 믿을 수 있으며, 당신은 그렇게 할 자유가 있다. 그러나 그것을 과학적으로 그럴 듯하게 만들려고 해서는 안된다.

믿음의 자유는 중요하다. 당신은 산타클로스를 믿을 수있고, 나는 당신의 결정을 존중할 것이다. 그것은 당신의 자유이다. 하지만 만약 당신이 그런 믿음을 나에게 강요하려 한다면, 나는 “노 땡큐”라고 말할 것이다.

최신 과학에 의해 왜 두뇌가 믿는 것을 좋아하는지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믿는 것은 두뇌 상상력의 일부이다. 만일 당신이 두뇌의 이성적인 부위만 사용한다면 당신은 이해할 수있게 되며, 그것이 바로 우리가 원하는 것이다.

당신은 과학을 믿을 수 있으며, 과학적인 종교를 가질 수 있다. 우리 라엘리안들은 종교적 무신론자들이다. 불교도들 또한 신의 부재를 인정하므로 종교적 무신론자들이다.

나는 모든 믿음을 존중한다. 우리가 우주의 중심에 있다고 믿는 것과 같은 평화적인 믿음은 괜찮다. 그러나 우리가 그런 것을 믿도록 강요 받는다면 안된다.

유일신을 믿는 종교들은 매우 위험하다. 그들은 전세계를 무슬림이나 크리스천 세상으로 만들려고 한다. 그래서 위험한 것이다. 나는 학교에서 무신론을 포함한 모든 종교들을 학생들에게 가르치는 것을 지지한다. 그러면 누구나 자신이 원하는 것을 선택할 수 있다.

만일 당신이 전지전능하고 초자연적인 신을 믿고 있다면, 당신은 위험에 놓여 있다. 무슬림들은 그런 신의 이름으로 살인하라는 명을 받는다. 우리는 모든 종교 경전들을 검열해야만 한다. 코란에는 무슬림들이 비신자들을 죽여야 한다고 씌어 있기 때문에 위험하다. 그런 경전들을 검열할 유엔 위원회가 설치되어야 한다.


과학은 인간의 천재성이 가장 아름답게 표현된 것으로, 전세계인들의 유일한 종교가 되어야 한다. 옛날에는 마법사들이 있었다. 부모들은 아이가 아프면 사제에게 데려 갔다. 오늘날에는 병원으로 간다. 과거에는 기도했지만, 지금은 의사를 찾는다. 과학자들은 생명을 살리고 사람들을 더 행복하게 해준다.

정신성에 대해서
◎정신성(Spirituality)에 대해
정신성(spirituality)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는 무신론자이지만, 라엘리안이 되는 데 가장 중요한 덕목은 바로 정신성을 갖는 것이다.

의식이 없는 과학은 위험하다. 히틀러 같은 행동으로 이끌기 때문이다. 의식은 정신성에서 나온다. 과학과 함께 정신성이 필요한 것은 그 때문이다. 그러나 무슬림 철학에서 보듯 정신성이 사람들을 죽일 수도 있다. 그래서 인권을 고취하는 정신성이 필요하다. 학교에서는 인권에 대해 가르쳐야 한다. 인권이야말로 인류를 위한 최고의 방패막이다. 라엘리안 철학은 한 사람의 생명을 전체 인류의 생명보다 중시한다. 이것이 유일한 길이다.

모든 범죄자들은 자신이 어떤 선을 위해 행동했다고 믿고 있다. 그들에겐 가이드가 필요하다. 너무나 많은 사람들이 신의 이름으로 살인을 행하고 있다. 만약 당신에게 신이 없다면, 당신은 자신의 삶에 책임감을 느낄 것이다. 당신은 신에 기댈 필요없이 자연환경이나 주위의 모든 사람들과의 연결을 느낄 수 있고, 사랑을 느낄 수 있다. 모든 것과의 관계 속에서 자신을 느끼는 것, 이것이 바로 라엘리안의 무신론 철학이다.

우리를 창조한 자들이 수천년에 걸쳐 전하고 있는 유일한 메시지는 “서로 사랑하고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라”는 것이다. 하지만 이 메시지는 두 번 왜곡됐다. 첫번째는 메시지가 신으로부터 왔다고 말한 것이며, 그 다음은 우리 조상이 원숭이라는 다윈의 진화론을 만들어낸 것이다. 이것들은 모든 정신성을 파괴했다. “서로 사랑하고 평화로운 세계를 만들라”는 것은 과거나 현재나 한결같은 그들의 메시지이다.



LAN_PRINT_303Raelianews
( http://ko.raelianews.org/news.php?extend.351 )


Render time: 0.0309 sec, 0.0032 of that for queries.